첫째 민혁이와 둘째 민지, 

그리고 막내 민호는

오늘 보육원에 입소하였습니다.

scroll down

할머니가 병원에 입원하신 후
낯선 선생님들의 손에 이끌려 
오게 된 보육원

모든 것이 낯설었던 하루

이제 5살인 둘째 민지는

모든 것이 낯설고 눈치가 보입니다.

오빠와 떨어져 들어온 낯선 방

처음 보는 선생님과 낯선 친구들

어디에 있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모든 것이 어색하고 무섭습니다.

자꾸 구석으로 가서 앉게 됩니다.

그리고 계속 눈물이 흐릅니다.

혼자서 잠들어야 하는 오늘 밤 

선생님이 웃으며 손을 내미시지만

선뜻 다가가기가 어렵습니다.

오빠와 함께 있고 싶지만

오빠는 다른 방에서 지내야 합니다.

매일 오빠와 함께 잠을 잤는데..

항상 내 손을 꼭 잡아주었는데..

혼자서 보내야하는 오늘 밤이

민지는 벌써부터 걱정입니다.

동방사회복지회 야곱의집  유순자 원장


부모를 떠나서 저희 원에서 보내는 

첫 밤이 얼마나 무서울까?


얼마 전 5살 된 아이가 

처음 이 곳에 왔어요.

낮에는 굉장히 잘 놀았는데

밤이 되니까 통곡을 하고 있었어요.



빨리 집에 가서 할머니랑 살래요.

할머니가 너무 보고 싶습니다.

집에 가고 싶다고 발도 구르고

때도 써가며 계속 울었습니다.

하지만 선생님은 안된다고 합니다.

삼남매는 엄마가 떠난 이후로

줄곧 할머니와 함께 살았습니다.

하지만 얼마전 할머니가 쓰러지시며

결국 보육원으로 오게 되었습니다.


     




 손주들이 너무 안타까워요.

 부모가 이혼하고 

 제대로 된 환경에서 못 크니까.


가장 많이 사랑 받으며 

엄마의 손길을 느껴야 할 아이들

하지만 가난한 형편 때문에,

때로는 학대와 방임으로 

낯선 공간에서 

낯선 사람들과 마주하게 됩니다. 


그리고 외로움을 이겨내기 위해

낯섦을 견뎌야합니다.


시간이 조금 지나면 

민지도 다른 아이들처럼

낯선 사람의 방문에도 

스스럼 없이 안기고

미소를 지을지 모릅니다.

첫째 민혁이와 둘째 민지, 그리고 막내 민호는

오늘 보육원에 처음 입소하였습니다.

scroll down

할머니가 병원에 입원하신 후
낯선 선생님들의 손에 이끌려 오게 된 보육원

모든 것이 낯설었던 하루

이제 5살인 둘째 민지는

모든 것이 낯설고 눈치가 보입니다.

오빠와 떨어져 들어온 낯선 방

처음 보는 선생님과 낯선 친구들

어디에 있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모든 것이 어색하고 무섭습니다.

자꾸 구석으로 가서 앉게 됩니다.

그리고 계속 눈물이 흐릅니다.

혼자서 잠들어야 하는 오늘 밤 

선생님이 웃으며 손을 내미시지만

선뜻 다가가기가 어렵습니다.

오빠와 함께 있고 싶지만

오빠는 다른 방에서 지내야 합니다.

매일 오빠와 함께 잠을 잤는데..

항상 내 손을 꼭 잡아주었는데..

혼자서 보내야하는 오늘 밤이

민지는 벌써부터 걱정입니다.


부모를 떠나서 저희 원에 와서 보내는 

첫 밤이 얼마나 무서울까?



얼마 전 5살 된 아이가 처음 이 곳에 왔어요.

낮에는 굉장히 잘 놀았는데

밤이 되니까 통곡을 하고 있었어요.


동방사회복지회 야곱의집  유순자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