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째 민호와 둘째 민지, 그리고 막내 미영는

오늘 보육원에 처음 입소하였습니다.

할머니와 함께 살던 삼남매는 할머니가 병원에 입원하신 후
낯선 선생님들의 손에 이끌려 오늘 아동보호시설로 오게 되었습니다.

모든 것이 낯설었던 하루

이제 5살인 둘째 민지는

모든 것이 낯설고 눈치가 보입니다.

오빠와 떨어져 들어온 낯선 방

처음 보는 선생님과 낯선 친구들

어디에 있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모든 것이 어색하고 무섭습니다.

자꾸 구석으로 가서 앉게 됩니다.

그리고 계속 눈물이 흐릅니다.

선생님이 웃으며 손을 내미시지만

선뜻 다가가기가 어렵습니다.

오빠와 함께 있고 싶지만

오빠는 다른 방에서 지내야 합니다.

매일 오빠와 함께 잠을 잤는데..

항상 내 손을 꼭 잡아주었는데..

혼자서 보내야하는 오늘 밤

민지는 벌써부터 걱정입니다.

영유아보호시설 야곱의집  유순자 원장


부모를 떠나서 저희 원에 와서 보내는 

첫 밤이 얼마나 무서울까?



얼마 전 5살 된 아이가 처음 이 곳에 왔어요.

낮에는 굉장히 잘 놀았는데

밤이 되니까 통곡을 하고 있었어요.


부모를 떠나서 저희 원에 와서 보내는 

첫 밤이 얼마나 무서울까?



얼마 전 5살 된 아이가 처음 이 곳에 왔어요.

낮에는 굉장히 잘 놀았는데

밤이 되니까 통곡을 하고 있었어요.


영유아보호시설 야곱의집  유순자 원장

빨리 집에 가서 할머니랑 살래요.

할머니가 너무 보고싶습니다.

집에 가고 싶다고 발도 구르고

때도 써가며 계속 울었습니다.

하지만 선생님은 안된다고 합니다.

삼남매는 엄마가 떠난 이후로

줄곧 할머니와 함께 살았습니다.

하지만 얼마전 할머니가 쓰러지시며

결국 보육원으로 오게 되었습니다. 


손주들이 너무 안타까웠어요.

부모가 이혼하고 

제대로 된 환경에서 크지 못하니까.


그래서 내가 아무리 힘들어도

힘닿는 데까지 한 번 키워보겠다고 결심한거에요.


그런데 이렇게 누워있는 신세가 됐네요.

지금도 누워서 병원 천정만 보면

아이들 얼굴이 자꾸 떠올라요.


둘째는 숫기도 없는데

또 구석에서 울고 있는 건 아닌지.

내가 빨리 일어나야 하는데...

선생님이 웃으며 손을 내미시지만

선뜻 다가가기가 어렵습니다.

언니와 함께 있고 싶지만

언니는 다른 언니들과 지내야 합니다.

매일 언니와 함께 잠을 잤는데..

항상 내 손을 꼭 잡아주었는데..

혼자서 보내야하는 오늘 밤

민지는 벌써부터 걱정입니다.

영유아보호시설 야곱의집  유순자 원장


부모를 떠나서 저희 원에 와서 보내는 

첫 밤이 얼마나 무서울까?



얼마 전 5살 된 아이가 처음 이 곳에 왔어요.

낮에는 굉장히 잘 놀았는데

밤이 되니까 통곡을 하고 있었어요.

가장 많이 사랑 받으며 엄마의 손길을 느껴야 할 아이들

하지만 가난한 형편 때문에, 때로는 학대와 방임으로 

낯선 공간에서 낯선 사람들과 마주하게 됩니다. 


그리고 외로움을 이겨내기 위해 낯설음을 견뎌야합니다.


시간이 조금 지나면 민지도 다른 아이들처럼

낯선 사람의 방문에도 스스럼 없이 안기고

미소를 지을지 모릅니다.

너무 빨리 혼자가 된 아이들

여러 이유로 혼자가 된 아기들,

축복 받지 못하며 태어나

외로움을 이겨내기 위해

낯설음을 견뎌야하는 아이들.

시작은 혼자였지만

이제는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민지가 느낄 수 있도록...

여러분의 따뜻한 마음을 전해주세요.


영유아보호시설 야곱의집의 낮잠 자는 천사들

본 캠페인은 실제 아동의 사례를 기반으로 구성되었고 아동 인권보호를 위해 가명과 얼굴 가림 처리를 하였습니다.

동방사회복지회는 지난 51년간 영아일시보호소,

한부모가족복지시설 등 전국 30개 기관을 운영하며

홀로된 아이들을 사랑으로 돌보고 있는

현장 중심의 사회복지기관입니다.

보호자가 없거나 이에 준하는
6세 미만 아동보호 양육시설
야곱의 집
학대·보호대상 아동을 위한
보호 및 정서적 치료 지원기관
동방영아일시보호소
학대·보호대상 아동을 위한
보호 및 정서적 치료 지원기관
경기남부아동일시보호소
학대·보호대상 아동을 위한
보호 및 정서적 치료 지원기관
동방영아일시보호소
보호자가 없거나 이에 준하는
6세 미만 아동보호 양육시설
야곱의 집
만 6세 미만 자녀와 여성 한부모에게
지원하는 양육 생활시설
한부모가족양육지원시설
이아현 홍보대사 |연기자


여러 단체들이 모금을 합니다. 직접 아이들을 돌보는 사업을 하는 단체도 있고

모금을 통해 다른 단체에 후원금을 배분하는 단체도 있습니다.

동방사회복지회는 현장에서 직접 홀로된 아이들을 돌보는 사업을 하는 단체입니다. 

동방사회복지회 홍보대사인 연기자 이아현 대사님은

1***년부터 꾸준히 아이들을 위한 봉사활동을 해오고 계십니다.


후원금은 이렇게 사용됩니다.

후원금은 ------------------------------------------------------------------- 사용됩니다. 

예지는 오늘도 엄마 아빠 없이

무거운 머리를 홀로 가눕니다.

ㅣ홀로 가누는 머리

생후 7개월 된 예지,

하지만 지금 예지의 곁에는

엄마도, 아빠도 계시지 않습니다.

엄마 뱃속에서도

세상에 태어난 지금도

제대로 된 돌봄을 받지 못한 예지

두개골 변형 질환인

사두증단두증을 앓고 있습니다.

ㅣ예지의 GIO Scanner Report

일반적인 좌우 두개골 차이는>

5mm 이하가 정상이지만 

예지는 9.6mm,

전체적인 두상의 비율도

85%가 넘으면 치료가 필요한데

예지는 93.2%로

매우 심각한 상태입니다.

ㅣ하루에 23시간 동안

예지는 치료를 위해 

하루 23시간 헬멧을 착용합니다. 

다른 아기보다 열이 많고 피부가 약해

4시간을 주기로 헬멧을 벗기고

다시 씌우는 일을 반복합니다.


엄마의 품이 가장 중요한 시기인데

부모 없이 혼자라는게

너무 안타깝지만 

예지가 건강하게 자라서 

새 가족의 품에 안길 수 있도록

저도 최선을 다할거에요.

- 예지의 위탁가정 어머니

ㅣ예지가 바라보는 세상이